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연구성과] 핵융합 기술로 국방 장비 진단 정확해진다

글쓴이운영자

등록일 2017-07-10

핵융합 기술로 국방 장비 진단 정확해진다

-핵융합(연) 고속중성자 기반 내부 투시 탐사 기술 이전 협약 체결-

 

 국가핵융합연구소에서 개발한 핵융합 기술을 활용하여 국방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는 영상 진단장치 개발이 추진된다.


 국가핵융합연구소(이하 핵융합(연), 소장 김기만)는 ㈜대한신성(대표이사 : 김진복)과 기술이전협약을 체결하고, 「고속중성자 기반 내부 투시 탐지 기술」이전을 통해 군수물자 및 국방 장비 부품의 결함 여부를 조사하는 정밀계측 장비 개발을 추진한다고 10일 밝혔다.


 핵융합(연)의 이영석 박사가 개발한 「고속중성자 기반 내부 투시 탐지 기술」은 국내에서 개발한 초전도핵융합연구장치 KSTAR의  연구과정에서 개발된 기술로, KSTAR 장치 운전 시 장치 내부의 핵융합 발생 여부를 판단하고 검증하는데 활용되는 플라즈마 진단 기술 중 하나이다.
 
 이 기술은 기존의 방사선 및 초음파 등을 활용한 비파괴검사 방식으로는 어렵거나 불가능했던 물체의 내부를 고속 중성자를 이용해 투시하여, 정밀한 영상화가 가능한 것이 특징이다.


 고속중성자는 수소가 포함되어 있는 액체, 오일 등과 같은 유·무기물질에 대해서 흡수계수가 큰 반면, 철, 알루미늄, 니켈, 합금 등 무거운 물질에는 흡수계수가 작아 잘 투과하는 고유의 특성을 지니고 있다. 이러한 특성을 이용하면 기존 비파괴 검사 기술로는 어려운 두꺼운 철판/금속물질의 내부 구조를 자세히 볼 수 있어, 대형 물자 및 부품의 결함 여부 탐색과 검사가 가능하다. 


 하지만 고속중성자를 이용한 비파괴검사 분야는 고속중성자 검출방법이 까다롭고, 중성자 영상획득이 어렵다는 기술적 문제로 그동안 널리 활용되지 못했다.


 핵융합(연)은 국내 최초로 고속 중성자를 활용한 내부 투시 기술을 개발하였으며, 이는 해외 기관의 실험 결과와 비교해서도 월등히 정밀한 영상 결과를 보여주는 것으로 나타났다. 


 기술이전협약을 맺은 ㈜대한신성은 고속중성자 내부투시 탐지기술을 적용하여, 군수물자 및 국방 장비 부품의 결함 여부를 조사하는 정밀계측 장비 개발에 착수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국방산업 시장의 우위를 확보하고, 향후 민간산업으로도 사업영역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한편 우리나라는 항공, 우주, 군사, 의료, 농수산, 문화재 복구 등 다양한 산업 분야에서 물질/물체의 탐색 및 탐지 기술 수요와 투시영상화 기술에 대한 수요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비파괴 검사 기술 장비의 90% 이상을 수입에 의존하고 있다.


 핵융합(연) 김기만 소장은 “이번 기술이전 성과는 첨단 기술의 복합체로 불리는 핵융합 연구 과정에서 개발된 기술이 다양한 산업 분야에 응용될 수 있음을 보여주는 사례이다.”며, “궁극적인 기관 목표인 핵융합에너지 개발과 더불어, 그 과정에서 나오는 첨단 기술의 산업 분야 활용 확대를 위해서도 적극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담당부서커뮤니케이션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