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메뉴바로가기

[기타] 국제핵융합실험로 장치운영부장에 오영국 박사 선임

글쓴이운영자

등록일 2018-07-18

국제핵융합실험로 장치운영부장에 오영국 박사 선임

- 핵융합에너지 개발 국제 프로젝트 장치 운영 준비 총괄 담당 -


 국가핵융합연구소(소장 유석재, 이하 핵융합(연))는 오영국 박사(前 국가핵융합연구소 부소장)가 국제핵융합실험로(International Thermonuclear Experimental Reactor, 이하 ITER) 장치 운영을 주관하는 ITER국제기구 장치운영부장에 선임되어 오는 8월부터 근무를 시작한다고 18일(수) 밝혔다.
* 국제핵융합실험로(International Thermonuclear Experimental Reactor, 이하 ITER)


 ITER 공동개발사업은 우리나라를 포함해 미국·러시아·유럽연합(EU)· 일본·중국·인도가 공동으로 ‘핵융합을 통한 에너지 대량생산 가능성을 실증’하기 위한 핵융합실험로를 프랑스 카다라쉬 지역에 건설하고 운영하는 국제공동 프로젝트이다.


 ITER 국제기구는 최근 장치 건설 공정률 약 57% 이상을 달성함에 따라, 2025년 최초 플라즈마 실험을 목표로 하는 장치 운영 준비를 본격화하기 위해 관련 조직 정비 및 전문가 확보를 추진하고 있다.


 장치운영부장으로 근무하게 되는 오영국 박사는 ITER 장치 운전을 위한 프레임워크 개발 및 유지 전략․절차 정의를 비롯해 통합시운전 및 최초 플라즈마 실험에 대한 상세계획 준비를 총괄하게 된다.


 오 박사는 지난 25년간 핵융합 연구를 수행해 온 전문가로, 국가핵융합연구소 KSTAR연구센터장을 역임하며 KSTAR 장치 운영과 실험을 총괄하는 등 핵융합 장치 운영에 대한 풍부한 경험을 보유하고 있다.


 그동안 ITER와 같은 초전도체를 사용한 유일한 핵융합장치인 KSTAR 장치의 운영을 이끌며, 세계 최초로 ITER운전 조건 하에서 장시간 플라즈마불안정성(ELM)을 완벽 제어하는 등 ITER 장치 운전에 적용할 수 있는 연구 성과를 다수 달성하여 ITER 초기 운전을 책임질 적임자로 인정받게 된 것이다.


 이번 오영국 박사의 장치운영부장 선임은 우리나라가 KSTAR 장치 개발로 우수한 핵융합 장치 제작 능력을 인정받은 데에 이어, 장치 운영과 실험 분야에서도 국내 핵융합 연구 역량을 세계적으로 인정받은 결과로 볼 수 있다.


 현재 ITER 국제기구에는 KSTAR 개발을 이끌어 온 이경수 박사, 최창호 박사, 양형렬 박사 등이 기술총괄 및 장치조립·건설, 진공용기 제작 등의 핵심 분야를 총괄하며 ITER 사업을 이끌고 있다.


 이와 관련 유석재 핵융합(연) 소장은 “오영국 박사의 ITER국제기구 선임은 ITER 장치 건설뿐 아니라, 향후 장치 운영에 대한 주도권 확보 기반이 마련되었음을 의미한다.”라고 밝히며, 지속적인 주도권 확보 및 유지를 위해 우리나라 전문인력의 전방위적인 ITER국제기구 근무 확대 필요성을 강조했다.


다음글
다음글이 없습니다.
이전글
제2 도약 실현으로 핵융합 연구 선도 지속

담당부서커뮤니케이션팀